최신 자료
도서
시청각
질문과 대답
 02-419-6484
평일 10:00 ~ 17:00
주말, 공휴일 휴무
우리 1005-501-893418
국민 207337-04-004636
농협 301-0087-7658-31
예금주: (주)창조과학미디어
 
 
비밀번호 확인 닫기
진화론에는 진화가 없다
소비자가 : 8,000
판매가격 : 7,200원
김재욱 지음
수량 EA
 

   
 
 

책 소개

 

진화론이 갖는 무수한 오류와 비과학성을 진단하다!

진화론은 만물이 우연히 생겨 진화한다는 자연주의적 사고관으로, 과학에 근거하지 않은 무신론적 주장을 생산한다. 『진화론에는 진화가 없다』는 사회 전반에 걸쳐 심각한 사회 병리현상을 조장하는 진화론의 허구를 명쾌하게 밝혀내는 책이다. 진화론자들이 남긴 영향력 있는 발언 220여 가지를 선별하여 진화론의 딜레마를 알기 쉬운 설명으로 풀어내고 있다. 인종에 대한 편견으로 학살을 자행하였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 전쟁과 혼란의 위기에 투쟁하여 살아남아 세상의 주인공이 되어야 한다고 믿었던 소설가 ‘헤르만 헤세’ 등의 진화론적 믿음에 대해 반박을 제기한다. 투쟁과 도태를 도구로 하는 자연발생적 진화론이 인간을 우연의 결과물로 전락시키는 것임을 일깨운다. 교육과정에 있는 학생과 그 밖의 사람들에게 역사에 해악을 끼치는 진화론의 실체를 보여줌으로써 삶의 가치관을 되돌아보도록 이끌어준다.

 

 

저자 소개

 

글 교과서개정추진위원회 

과학 교과서에 실린 진화론의 잘못된 부분을 드러내 개정하기 위해 만들어진 단체로 다양한 가설과 이론을 함께 가르쳐 학생들이 자유로운 사고와 토론 속에서 창의성을 길러나가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2012년 상반기까지 교과서 개정을 위해 철저한 증거 자료와 논문 비교 등 자료 제시를 통해 시조새와 말의 화석 등 학계에서 퇴출된 이론들을 교과부에 청원해 삭제 및 수정 약속을 받아내기도 했으며 지속적인 청원 활동을 계획 중이다. 40여 명의 전, 현직 대학 교수와 중고교 교사들로 이루어진 학술위원회와 함께 진화론 실상 교육과 홍보, 포럼 개최, 학술 교류 및 연구 등을 병행하고 있다.

 

주집필 김재욱

작가로서 교진추 출판담당 위원이며 과학을 남녀노소 모두가 알기 쉽게 설명하는 책을 집필해온 저술가이다.
 
감수 임번삼
교진추 학술위원장. 고려대에서 미생물학을 전공한 농학박사이며 (주)미원 연구소장과 (주)대상식품 대표이사를 역임한 과학자로 생명과학분야 국책연구과제 심의위원 및 각 대학 교수로 재직하였고, 지금도 외래교수로 후학들을 가르치고 있다.

 

 

목차

 
서문
머리말 & 일러두기
추천사


1. 아돌프 히틀러 : 비뚤어진 지도력의 전범
“이 영원한 투쟁의 세계에서 싸우기를 원치 않는 자는 살 가치가 없다.”
- 약육강식은 자연의 순리이므로 뒤처지는 자는 죽어 마땅하다는 주장. 


2. 리처드 도킨스 : 현대 다윈진화론의 저격수
“생물의 설계된 듯한 복잡성은 강력한 환상이다.”
- 생물의 정교함이 지적 설계의 흔적처럼 보이지만 환상일 뿐이라는 말. 

* 소설가 헤르만 헤세의 진화론적 믿음과 종교
소설 ‘데미안’은 청년의 교과서가 될 자격이 있는가?
- 진화론적 허무주의가 청년의 삶에 대안이 될 수는 없다. 


3. 칼 세이건 : 외계 생명을 추적한 천체물리학자
“지구는 우주라는 거대 경기장의 매우 작은 무대이다.”
- 우주에 지구와 같은 환경이나 생명체가 많다는 추측을 담은 말이지만 증거나 타당성이 없다. 


4. 토머스 헉슬리 : 다윈의 불도그로 불린 생물학자
“바보! 이런 것을 왜 진작 생각 못 했을까?”
- 창조론을 거부할 수 있는 생물 진화의 시나리오에 반가움과 놀라움을 표현한 말. 
* 세계단일정부를 꿈꿨던 줄리언 헉슬리의 세계관
진화론적 인본주의자, 그 조부에 그 손자?
- 진화론은 기득권자들의 세상을 만들려는 인종차별적 음모를 가능케 한다. 


5. 스티븐 굴드 : 점진적 진화론을 부정한 진화학자
“명화를 남긴 구석기인들은 우리 같은 호모 사피엔스다.”
- 유인원에 가까운 구석기인이 미켈란젤로에 필적할 벽화를 그리는 것이 가능하다는 말. 


6. 아이작 아시모프 : 가장 많은 독자층을 거느린 SF 작가
“우주를 과학의 관점으로 바라보는 것이 내 종교이다.”
- 우주의 기원과 놀라운 현상들을 과학적으로 설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드러낸 말. 
* 셜록 홈즈의 작가 코난 도일의 진화론
진화의 중간 고리,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라.
- 진화의 중간 종을 찾아 증거를 확보하려던 코난 도일의 세계관. 


7. 존 듀이 : 미국 실용주의를 집대성한 교육 철학자
“우주의 (진화) 과정이 인간의 의식 속으로 내재되었다.”
- 인간은 생물학적으로 진화된 자연의 일부이므로 절대적 가치나 도덕은 없다는 철학.


8. 제임스 왓슨 : DNA 나선 구조를 발견한 분자생물학자
“흑인은 백인에 비해 지능이 떨어진다.”
- 인종별로 능력이 다르다는 인종차별적 주장.
* 천재 과학자 니콜라 테슬라의 진화론적 관점
인간은 살점이 붙은 자동 기계인가?
- 인간을 복잡한 로봇 정도이므로, 행동 예측이 가능하다는 주장.


9. 조지 월드 : 노벨 의학상을 수상한 하버드대학 교수
“나는 과학적으로 불가능한 것을 믿기 원한다.”
- 증거가 있기 때문이 아니라 특별 창조를 믿을 수는 없기에 진화론을 선택한다는 말. 
* 철학적 이유로 진화론을 선택한 사람들
“내가 진화론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이유”
- 진화는 밝혀진 것이 아니라 그저 믿는 것이라는 사실을 드러내는 과학자들의 말.
 
 
출판사 서평

 

진화론의 모순과 한계를 인정하는 220개의 어록
그들도 그들이 무엇을 말하는지 모른다!

왜 진화론에는 과학적으로 입증되는 ‘진화’가 없나?
진화론이 정말 과학이라면 진화 과정의 과학적 증거가 있어야 한다!

220여 개의 명백한 출처가 있는 진화론자들의 말,
그 말들의 모순을 낱낱이 파헤친 책.

최근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교진추)의 교육과학기술부 청원으로 ‘시조새’, ‘말의 진화’ 등 국내 과학교과서의 진화론 내용 중 일부를 삭제 또는 수정하기로 한 사건이 있었고, 이에 대한 논쟁이 뜨겁다. 과학이라 불리는 진화론에 과학적으로 명확한 증거가 없다고 교진추는 주장한다. 
우리는 단지 진화론이 교과서 안에 실렸기 때문에 무조건 진화론을 믿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진화론이 무엇인지, 진화론자들이 무엇을 주장하는 가를 알아야 한다. 진화론의 문제가 무엇이며, 왜 그것이 삭제돼야 하는가를 이 책을 통해 자세히 알 수 있다. 
이 책에는 많은 사람들이 따르며 믿는 유명한 진화론자들의 200여 개 말이 수록되어 있다. 그들이 진화론을 주장하는 것 자체가 모순임을 솔직히 고백하기도 했고 그래도 진화론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일관성이 결여된 그들의 모순과 딜레마를 분명하게 볼 수 있고, 진화의 증거가 없으며 진화론의 강력한 영향력으로 인해 진화론의 피해자들마저 이것을 과학으로 신봉하고 있는지 등을 알 수 있을 것이다. 

GENERAL PRODUCT 상품 일반정보

도서명 진화론에는 진화가 없다
저자, 출판사 교과서개정추진회, 생명의말씀사
크기 148*210
쪽수 150
출간일 2012.07.20
ISBN 9788904121519
 
 
이름 :
내용 :
평점
고객평가 : 평점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Copyright ⓒ 태라몰 All right Reserved.

상호 : (주)창조과학미디어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전화 : 02-419-6484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70892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1-서울강남-02221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광 / 대표 : 김광